썒湲곌퀎
HOME | 게시판 | 자료실 | 소식지
협회소개|사업소개|VE소개|국제공인자격소개|전문교육소개|가치경영대회|커뮤니티

 
작성일 : 14-05-30 17:10
제조업 체감경기 넉달만에 뒷걸음질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446  
 
 
원화강세 · 中성장률 둔화 영향…업황BSI 전월比 3포인트 감소
세월호 여파 비제조업도 하락세


살아나는 듯했던 국내
제조업체의 체감경기지수가 원화 강세와 중국 경제성장률 둔화의 영향으로 넉 달 만에 뒷걸음질쳤다.
비제조업 체감경기도 세월호 참사 영향으로 한 달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은 제조업의 5월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79로 지난달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고 30일 밝혔다.


BSI는 100보다 높으면 기업의 체감경기가 좋아졌거나 경기 전망이 좋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연초 76에서 지난달 82로 꾸준히 상승한 제조업 업황 BSI는 올해들어 처음으로 하락했다.


대기업, 중소기업, 내수기업,
수출기업 할 것 없이 모두 체감경기가 나빠졌다. 대기업 BSI는 지난달 86에서 83으로, 중소기업은 79에서 75로 각각 떨어졌다.
수출기업 BSI(77)와 내수기업 BSI(81)는 각각 4포인트, 1포인트 내렸다.


박동화 한은 기업
통계팀 차장은 “제조업 수출이 줄어들지 않았지만 환율 하락과 중국 경제성장률 둔화에 따른
업체 간 경쟁 심화로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BSI
조사에 참여한 제조업체 가운데 환율이 경영 애로사항이라고 답한 기업 비중은 16.4%로 지난달보다 3.8%포인트 늘었다.
(중략)
 
 
 
 
원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