썒湲곌퀎
HOME | 게시판 | 자료실 | 소식지
협회소개|사업소개|VE소개|국제공인자격소개|전문교육소개|가치경영대회|커뮤니티

 
작성일 : 14-03-19 10:31
영종도 카지노 포함 복합리조트 개발 승인, 인천시 무비자제도 등 세계 관광지 조성을 위한 방안 건의키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6,026  
인천시는 영종도 미단시티 카지노 복합리조트 개발과 관련, 레저ㆍ관광 허브로 건설하는
세계적 관광지로 조성하기 위해 무비자제도 도입과 부동산투자이민제 및 세제 인센티브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활성화 추진계획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인천시는 정부의 영종도 미단시티 내 카지노를 포함한 복합리조트 개발 승인에 따라
무비자제도 및 도착비자 도입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우선 제주도 단체관광객 중 인천 중구 영종도에 위치한 인천국제공항을 통과하는
항공편에 무비자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또 인천공항 중국인 환승관광객에게는
환승비자 발급 및 국내 체류시간(72시간)을 더 연장하는 제도를 도입키로 했다.

특히 외국인 노년층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출입국 편의 및 비자 혜택도 제공하도록 방침을 세웠다.

제주도의 경우 무비자 정책을 시행(2006년)하면서 관광객이 14만2000명에서 지난 2012년 108만명으로 7.6배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부동산투자이민제 확대 시행과 관련해 영종도 내 하늘도시를 포함한 영종지구 전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외국인 부동산투자 대상도 현재
콘도, 호텔, 펜션, 별장 등에서 선박(요트), 미분양 주택 등을 포함하기로 했다.

현행 외국인 부동산투자이민제 대상지역 중 제주도를 제외한 영종도 등 타 지역은 투자실적이 전무해 제도 도입 취지가 미흡한 실정이다.

시는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영종도의
외국인 투자금액도 7억원에서 5억원으로 인하하기로 했다. 현재 제주도를 비롯해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전남 여수 경도, 부산 동부산관광단지 등은 투자금액이 5억원이다.

이처럼 무비자제도 시행과 외국인 투자여건 개선 등은 복합리조트사업의 본궤도 진입과 함께 중국 등
동남아 해외관광객 증가의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 시는 세제 인센티브(
법인세)를 확대하는 계획도 포함시켰다. 시는 감면대상을 외국인투자기업에서 국내기업을 포함하고,
외국인투자기업에 대해서는 감면대상 업종(비즈니스 서비스업 포함) 및 기한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행 법인세(외투기업)의 경우 5년간 100%, 2년간 50%를 각각 면제하고 있고, 대상 업종은
제조업, 물류업, 관광호텔업, 연구개발(R&D) 등이다.

시는 이 같은 방안을 활성화하기 위해 ‘영종지구활성화 TFT’와 ‘영종지구 규제개선위원회’를 구성ㆍ운영하기로 했다.

영종지구활성화 TFT는 시를 비롯해 인천경제청, LH, 인천도시공사, 인천의료관광재단 등을 중심으로 구성한다.
영종지구 규제개선위원회도 시와 문광부, 산자부 등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영종도가 세계적인 관광지로 부상하기 위해서는 이 같은 제도를 반드시 도입해야 한다”며
“이번 영종도 카지노 복합리조트 개발 승인에 편승, 정부도 시의 건의사항을 관철시켜야 한국관광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경제자유구역 영종도는 면적 98.3km 부지에 사업비 4조6719억원을 들여 각종 개발사업이 이뤄지고 있으며,
이에 따른 계획 인구도 29만4000명을 예상하고 있다. 현재 영종도는 인천공항을 중심으로
항공물류와 레저ㆍ관광허브로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인천=이홍석 기자/gilbert@heraldcorp.com
 
 
원문보기 [헤럴드 경제]